제목 [서울특별시]영등포역 확 달라진다… 서울시, 롯데역사(주) 등과 공공성강화 MOU 작성일 20-11-23 09:17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59

본문

2105649820_4WMDKdl6_1b35f0e903be7be4d860fffc3390e0221d90301e.png


- 서울시-영등포구-국가철도공단-롯데역사(), 16일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 협력 협약

- 역 전면 4,375공간 휴식만남문화 어울림광장조성휴게공간벤치 등 설치

- 후문 앞 6,676보도정비, 역사 내 롯데백화점에 창업공간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

- 영등포 경인로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내년 설계 완료 및 하반기 착공, '22년 준공 목표



공공역사지만 백화점, 영화관 등 상업공간이 전체 연 면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영등포역이 오는 '22년이면 공공성이 더욱 강화된 시민 모두의 공간으로 확 달라진다.

영등포역은 1890년대 경인선, 경부선 개통 이후 철도교통, 산업화의 중심지였고, 1990년대 우리나라 최초의 민자역사로 개발되면서 상업 중심지로 변화했다.

그동안 민자역사를 개발한 롯데역사()가 임시사용허가를 받아 영업을 이어갔다. '181월 영등포역이 국가로 귀속되면서 공공역사 지위를 확보했지만 여전히 전체 연 면적의 53.7%가 상업공간이다.

서울시는 영등포구, 국가철도공단, 롯데역사()16() 14시 영등포역 대회의실(3)에서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요 기본구상을 내놨다.

협약식엔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임주빈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 이종석 롯데역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는 행재정적 지원을 하고, 영등포구는 공사 시행, 공사기간 안전관리 담당, 조성 공간 운영유지 관리를 맡는다. 롯데역사()는 사업공간을 무상 제공하고, 준공 후 안전유지 관리를 담당한다. 국가철도공간은 시설물 설치와 사용 공간 무상제공을 지원한다.

 

영등포역 전면의(북측) 4,375공간은 현재 역사로 진입하기 위한 보행용도로만 사용되고 있는 가운데 재생을 통해 시민들이 만나고, 휴식을 취하며, 문화가 어우러지는 어울림광장으로 재탄생한다.

 

광장 중앙엔 다양한 문화공연이 열리는 스탠딩 무대를 만든다. 역사로 진입하기 위한 중앙 계단은 공연을 관람할 때 의자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폭을 넓히는 방식으로 리모델링한다. 벤치가 설치되고 나무도 식재된다.

반대편인 영등포역 후문(남측) 앞 보행공간 6,676는 쾌적하고 편리하게 걸을 수 있도록 보도를 정비한다. 일정하지 않았던 보도폭을 통일하고, 포장상태가 불량했던 곳은 교체한다. 북측 광장과 연계해 동일한 포장재료, 패턴, 색상 등의 디자인을 적용한다.

 

영등포역사 안에 있는 롯데백화점 일부 공간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창업공간 2(각각 105㎡‧40)이 들어선다. 사회적 기업의 우수제품을 판매하거나, 청년 기업가가 직접 운영하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사업은 서울시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내년 기본 및 실시 설계를 통해 최종 계획을 확정하고, 하반기 착공, '22년 준공한다는 목표다.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은 쇠퇴한 영등포 도심권 일대에 새로운 도시기능을 부여하고 고용기반 창출을 통해 서남권 경제 중심지로 재도약시키기 위한 도시재생사업이다. 서울시는 지난 '17년 이 일대를 경제기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했다.

 

임주빈 국가철도공단 부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영등포역이 주민들에게 휴식을 주는 문화공간이자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으로 발전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철도시설의 공공성 증대를 위해 관계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역 공공성 강화 사업을 통해 영등포역의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임은 물론, 영등포역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견인하는 역할 또한 기대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변화와 발전을 선도하는 영등포구를 향한 속도감 있는 행정 추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류 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영등포역은 1899년 경인선 개통 이후 지역발전과 경제성장을 이뤄낸 상징적인 곳이지만 오랫동안 민자역사로 운영되며 철도역사 상징성과 공공성이 떨어지는 측면이 있었다이번 협약을 통해 영등포역을 시민 모두의 공간으로 조성해 시민 품으로 돌려주겠다.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의 중요한 지역재생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seoul.go.kr/news/news_report.do#view/327899?tr_code=snews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추진위원회 사무국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4나길 46, 덕성빌딩
TEL : 02)785-5801 FAX : 02)784-5801 이메일 : uriexpo@naver.com

COPYRIGHT(C) City Renaissance Industry EXP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