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문화일보] “서울시 ‘청년임대주택’ 일방적 추진 안돼… 자치구 의견 충분히 반영돼야” 작성일 21-05-31 18:00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201

본문

2105649820_ja0zRV1t_922f9d36b79330d9ef46164ad625e04d617d7da0.jpg  

류경기 중랑구청장

“묵동·상봉동에 과도하게 공급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돼야
도시재생·재개발은 상호보완”


“서울시가 청년임대주택을 짓는 과정에서 자치구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묵동과 상봉동 일대에 청년임대주택이 과도하게 공급되고 있는 점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류경기(사진) 중랑구청장은 지난 24일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청년임대주택은 청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꼭 필요한 공급 정책이긴 하지만, 상업지역 내에 과도하게 임대주택을 고밀도로 개발하면서 발생하는 주거의 질 저하와 공공 인프라 부족 등의 문제도 간과해선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현재 중랑구에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청년임대주택 13개동 4800가구가 들어섰다. 이는 건립 가구 수를 기준으로 25개 자치구 중 상위 3위권에 달하는 수준이다.

류 구청장은 “자치구의 충분한 의견 수렴이 전제되고 상업지역 본래의 중심지 기능 유지에 지장이 없으며 자치구와 상생 가능한 방향으로 청년주택이 공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시에서 일방적으로 청년주택 공급 정책을 추진해선 안 된다”며 자치구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류 구청장은 도시재생과 재개발·재건축 등 재정비 사업은 상호보완적인 관계라는 점도 강조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면서 재개발·재건축 활성화에 방점이 찍히자, 상대적으로 도시재생에 실린 힘이 약화한 데 대한 입장이다. 그는 “오 시장이 내건 개발 중심의 부동산 정책을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대립 관계에 두지 않고, 재생과 개발이 조화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화·상봉재정비촉진사업, 면목동·망우동 주택 재건축사업과 같이 노후·불량 건축물이 집적된 곳은 주민들이 원하는 때에만 전면 개발을 위한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도입하고, 신축·노후 주택이 혼재된 곳은 도시재생 방식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중랑구는 1970∼1980년대에 집중적으로 개발이 이뤄져 20년 이상 된 노후 건축물이 80%에 달한다.

또, 류 구청장은 2024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신내동으로 이전하면 주변 상권뿐만 아니라 민간 기업의 중랑구 투자도 활성화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강남구 개포동에 있는 SH 본사는 상주 직원이 1300여 명에 달할 뿐 아니라 연 방문자가 10만 명이 넘는다”며 “고용 유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이전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신내역 주변 지역에 조성할 예정인 첨단산업단지가 SH 본사 유치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신내동으로부터 면목동, 동대문구 청량리까지 12개 역을 잇는 면목선 도시철도도 중랑구민의 삶에 변화를 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중랑구의 미래에는 많은 것들이 바뀌어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큰 변화는 행정에 대한 구민의 신뢰와 참여가 늘 함께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승현 기자 ktop@munhwa.com 


“서울시 ‘청년임대주택’ 일방적 추진 안돼… 자치구 의견 충분히 반영돼야” - munhwa.com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추진위원회 사무국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4나길 46, 덕성빌딩
TEL : 02)785-5801 FAX : 02)784-5801 이메일 : kuria@kuria.or.kr

COPYRIGHT(C) City Renaissance Industry EXPO ALL RIGHT RESERVED.